삼성-구글-퀄컴의 AR 헤드셋 공동개발 프로젝트 '프로젝트 무한(Project Moohan)'이 일찌감치 좌초될 위기에 처했다는 전망이 나왔다.삼성과 구글은 2023년 2월 삼성, 퀄컴과 공동으로 안드로이드 기반 증강현실(AR) 헤드셋을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 개발 프로젝트가 일찌감치 좌초될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그러나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이 공동 개발 프로젝트는 ‘무한(Moohan)’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이미 구글...
마이크로소프트가 10년 내 양자 슈퍼컴퓨터 구축을 선언했다.마이크로소프트는 6월 21일(현지시각) 공개된 양자 컴퓨팅 관련 로드맵에서 인공지능(AI)과 양자컴퓨터 등을 결합한 ‘애저 퀀텀 엘리먼트(Azure Quantum Elements)’와 양자 시뮬레이션 등에 특화된 생성 AI ‘애저 퀀텀 코파일럿(Copilot in Azure Quantum)’을 소개했다. 이와 함께 양자 슈퍼컴퓨터 구축에 대해 "수십 년이 아닌 몇 년 단위로 생각하고 있다"고...
“자율주행 기술은 기본적으로 불가능하다”중국의 대표 전기자동차 업체 비와이디 자동차(BYD Auto)의 대변인 리 윤페이(Li Yunfei)가 상하이 모터쇼에서 기자단에게 한 말이다.광동성 심천에 본사를 둔 중국 최대 전기차 업체인 비야디자동차(BYD Auto)가 자율주행 기술은 현재로서는 기본적으로 실현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밝혀졌다.그는 자율주행 기술에 대해 "인간의 심리적 안전 요구, 윤리, 규제, 기술 등 모든...
안티랜섬웨어 개발 전문 기업 ㈜에브리존(대표 홍승균)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로부터 윈도우서버 전용 안티랜섬웨어 ‘화이트디펜더 서버 V1.0’가 소프트웨어품질 최고 등급인 GS인증 1등급을 획득했다고 11일 밝혔다.GS인증은 ISO(국제표준화기구) 국제표준을 기준으로 소프트웨어의 기능성, 신뢰성, 사용성 등을 테스트해 일정한 수준의 품질을 갖춘 소프트웨어에 국가가 부여하는 소프트웨어 품질인증제도다. 인증을 획득한 소프트웨어는 정부 및 공공기관 사업에서 우선 구매 대상으로...
뇌의 전기 신호를 읽어 몸을 움직이지 않고도 PC나 스마트폰을 조작할 수 있도록 하는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BCI를 상용화하기 위한 스타트업이 등장했다. 2012년 설립된 BCI 스타트업 '싱크론(Synchron)'은 미국 최초로 BCI 임상시험을 승인받아 이미 7명의 환자가 이식 수술을 받았다.싱크론은 뇌 신호를 해독해 컴퓨터가 읽을 수 있도록 변환하는...
터미네이터2의 'T-1000'처럼 고체 몸을 액체로 자유자재로 바꿔 감옥에서 탈출할 수 있는 로봇이 등장했다.미국 카네기멜론대학과 중국 중산대학 공동 연구팀이 T-1000처럼 자신의 고체 몸을 액체로 바꿔 감옥 속에서 탈출할 수 있는 소프트로봇을 개발했다.연구 결과(논문명: Magnetoactive liquid-solid phase transitional matter)는 학술지 '매터(Matter)'에 25일(현지시각) 실렸다.연구팀이 공개한 동영상을 보면 고체 상태인 로봇에 자기장을 가하면...
구글이 소매점 상품 재고를 파악하는 인공지능(AI) 도구를 발표했다.구글은 1월 13일 구글 클라우드 버텍스 AI 비전(Vertex AI Vision)에 최첨단 AI 솔루션을 구축하고 소매점 매장 재고를 인식하고 추적할 수 있는 AI 도구를 발표했다.구글 클라우드는 미국 뉴욕에서 개최되는 전미소매업연맹 회의에 앞서 발표한 해당 AI 기술은 소매점 천장에 부착된 카메라와 카메라 탑재 자율주행...
13세 소년이 인공코 기반, 호흡으로 폐렴을 진단할 수 있는 장치를 개발해 화제가 되고 있다.화제가 되고 있는 폐렴 진단 장치는 마이크로소프트 프로그래머 벤자민 카베(Benjamin Cabé)가 2021년 공개한 인공코를 이용해 개발했다. 벤자민 카베가 개발한 이 인공코는 내부에 가스 센서나 컴퓨터 보드가 탑재되어 있고, 물체로부터 방출되는 기체의 성분을 분석해 그 종류를 추정할 수...
글로벌 IT기업들의 3차원 OS 개발 경쟁이 시작됐다. 최근 구글이 AR 기기용 운영체제(OS)를 만들고 있다는 소식이 나왔다. 페이스북도 이미 차세대 증강현실(AR) 기기용 OS 개발을 진행 중이다. OS의 강자 마이크로소프트도 사티아 나델라 CEO는 빌드2021 기조연설을 통해 개발자와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차세대 윈도에 대한 비전을 발표했다.지금까지 모든 2차원 디스플레이가 3차원으로 진입하는 것은 당연한...
블루투스(Bluetooth)는 근거리 저전력 무선통신기술로 무선 헤드폰이나 컴퓨터 마우스 등 개인용 기기들을 연결해 사용되고 있다. 블루투스는 라이선스가 없는 주파수로 와이파이(Wi-Fi) 대안으로 사용하고 있다.이런 블루투스가 레이저 빔 원리를 이용해 30km 이상 장거리에 신호를 전송할 수 있는 블루투스 비콘(Beacon)이 개발됐다. 실시간 자산관리 회사인 앱트리시티(Apptricity)가 개발한 블루투스 비콘은 자사 기존 자산 및 재고 추적...
애플이 사회적 거리를 둔 사람들을 그룹으로 셀카를 찍을 수 있는 소프트웨어 특허를 획득했다.애플 특허 ‘합성 그룹 셀피 생성(Generating synthetic group selfies, Patent US 10,672,167 B2)’는 사용자가 개별로 사진이나 비디오를 찍고 소프트웨어가 자동으로 그룹 셀카로 합칠 수 있는 컴퓨팅 장치다. 즉 멀리 떨어져 있는 사용자들이 한 대의 스마트폰 카메라 주위에 사람들이...
구글이 렌즈를 이용해 학생들의 수학 방정식 등 STEM 문제를 풀 수 있는 가정교사 교육 도구를 출시한다. 구글은 자사 블로그를 통해 2019년 인수한 모바일 학습 앱 '소크라틱(Socratic)'의 기술을 사용해 구글 렌즈로 촬영하면 사진 속 모든 문제를 인식해 원하는 방법으로 풀어준다고 11일(현지시각) 밝혔다. 소크라틱은 AI를 활용해 시험문제나 교과서 등에 적힌 수학 방정식을 사진으로 찍으면...